Publications Asiatic Research Institute

New Arrivals

Asiatic Research Institute of Korea University
 
ARI Working Paper Series No. 6
Date : 2009.11.15 (Sun) Hit : 6108

[ARI Working Paper Series No. 6]


종전후 중국의 일본 이주민 사상개조교육


김지환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HK연구교수)


 


 


김지환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HK연구교수. 고려대학교 사학과, 중국 복단대학교 역사계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동경대학교 객원연구원, 고려대학교 평화연구소 연구교수, 고려대학교 중국학연구소 연구교수를 거쳐 2009년부터 아세아문제연구소 HK연구교수로 재직중이다. 대표저서로 전후중국경제사(2009), 일본기업의 중국진출(2005) 등이 있으며, "만철과 동북교통위원회(2008)", "중국 철동 공동관리안과 북양군벌정부(2008)", "중국 국민정부의 전후처리와 일본 기술인원 유용(2007)" 등 다수의 논문을 발표하였다.


논문소개

二次大戰 종전 직후 동아시아 각국의 移住民 處理는 전후처리의 핵심적인 내용 가운데 하나이다. 1945년 이전 동아시아 각국에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이유로 국경을 초월하여 유동했던 수많은 移住民이 존재하고 있었다. 동아시아의 범주에서 이주민을 살펴보자면, 중국으로부터 이주한 華僑와 植民地 朝鮮으로부터 방출되어 일본, 만주, 중국 등지로 이주한 한국인, 그리고 근대 동아시아에서 질곡의 역사를 산생시킨 일본으로부터 중국, 한국으로 이주한 日本人의 존재를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이 가운데 華僑와 관련해서는 동아시아뿐만 아니라 세계사적 범주에서 수많은 연구가 축적되어 있으며, 한국 이주민에 대해서도 독립운동사 등 정치사적 관점에서 적지않은 연구가 축적되어 있다. 그러나 이와 비교하여 일본 이주민에 대한 연구는 상대적으로 미진한 현실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는 첫째, 중국사와 일본사의 영역에서 일본 이주민의 문제를 스스로의 영역으로 편입시키는데 소극적이었던 결과이며, 둘째, 이 문제를 논증할 수 있는 一次史料의 발굴과 확보가 용이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본 논문에서 살펴보고자 하는 것은 바로 이차대전 종전 직후 중국 정부에 의해 실시된 일본 이주민의 처리와 관련된 문제이다. 이와 관련하여 지금까지의 연구는 대부분 전후 일본 이주민의 收容과 送還에 대한 현상적 설명과 분석에 그치고 있어, 이와같은 정책의 함의와 목적에 관한 전론적 분석이 매우 부족한 현실이다.1) 특히 집단 수용의 성격과 관련해서는 일본인에 대한 관대한 처리를 상징하는 ‘以德報怨’의 중국적 전통으로 설명하고 있다. 2) 본 논문은 이차대전 종결 직후 중국 정부가 일본 이주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상개조교육을 살펴보고자 한다. 중국 정부는 일본 이주민들을 집단 수용하는 과정에서 이들의 사상개조교육을 명확히 지향하고 있었으며, 따라서 수용 이주민의 編制 역시 이와같은 목적을 효율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방식으로 이루어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된다. 이러한 의미에서 사상개조교육은 종전 직후 일본 이주민의 수용 및 편제의 목적 및 성격을 규명할 수 있는 주요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 본 주제와 관련된 기존의 연구가 전무한 현실을 감안하여 본 논문은 一次史料의 발굴을 통해 위에서 제기한 가설들을 논증하게 될 것이다. 종전 직후 중국은 주요 지역에 日本僑民管理處를 설립하여 일본 이주민들을 수용하였으며, 이러한 정책의 일환으로서 상해일교관리처를 설립하여 상해 및 인근 지역에 거주하던 일본 이주민들을 집단 수용하였다. 상해는 종전 이전 일본 이주민이 가장 많이 거주했던 지역

이었으며, 따라서 일본 이주민들의 수용과 일상생활, 그리고 사상개조교육을 검증하기 위한 대표성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된다. 필자는 上海檔案館에서 上海日本僑民管理處의 檔案文件과 일본 이주민을 개조하기 위한 목적에서 상해일본교민관리처가 啓導性 刊行物로서 발행한 『導報』를 최초로 발굴하여 주요 사료로 활용하였으며, 이밖에 당시 상해 등지에서 발행된 일간신문과 기타 간행물, 그리고 회고성의사료인 文史資料 등을 풍부히 활용하여 위에서 제기한 문제들을 규명해 보고자 한다.

첨부파일 ARI_WorkingPaper_006.pdf [ 1470565 Byte ]
6.jpg [ 74435 Byte ]